구글, 베이지역 일대 주택문제 해결에 10억 달러 투자







구글, 베이지역 일대 주택문제 해결에 10억 달러 투자

webmaster 0 678

b3049ce615efca0873e23b4ec829a01f_1560979936_8988.png
구글이 본사가 있는 북가주 베이 지역 일대의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10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마운틴뷰에 위치한 구글  캠퍼스 인근에 빼곡히 주차된 RV 차량들.


보유한 부동산 → 주택으로 용도 바꾸고 비영리단체·투자펀드 지원

구글이 본사가 있는 북가주 베이 지역 일대의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10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경제매체 CNBC가 18일 보도했다.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는 이날 블로그에 “이 지역 전체에 걸쳐 특히 두드러지는 긴박하고 복잡한 이슈가 있다”며 “바로 주택” 이라고 썼다.

피차이는 이어 “구글이 베이 지역 전체에서 확장하면서 우리는 이 지역사회의 필요를 충족하는 주택에 투자해왔다. 하지만 아직 더 할 일이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보유 중인 7억5천만 달러어치의 부동산에 대해 10년에 걸쳐 용도를 변경할 계획이다. 이들 부동산의 대부분은 현재 상업·업무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곳이다.

이는 구글이 현재의 사무실을 철거하고 주택을 새로 지어야 할 수 있다는 얘기다.

구글은 또 노숙자 문제와 주거비용 상승에 따른 주거 이전 문제를 다루는 비영리단체에 5천만 달러를, 적정가격의 주택을 보급하는 개발업자를 위한 투자펀드에 2억5천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이다.

베이지역 일대에는 4만5000명 이상의 구글 직원들이 살고 있다.

샘 리카도 샌호세 시장은 구글의 발표를 환영했다.

그는 “우리는 오늘 발표가 비싼 집세로 고생하는 수천 명의 샌호세 주민들에게 혜택을 줄 주택으로 가시화하도록 구글과 함께 일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글 본사가 있는 마운틴뷰 일대지역사회는 구글이 이 지역에서 회사를 확장하면서 이미 빡빡한 주택 시장을 잠식하고 오래 살아온 거주자들을 쫓아낸다고 불만을 표현해왔다.

또 이번 조치는 구글이 미 행정부로부터 반(反)독점 조사를 받을 것이란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저작권자  시애틀J뉴스무단전재  재배포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