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 베푼 주유소 직원에 찾아온 ‘행운’







친절 베푼 주유소 직원에 찾아온 ‘행운’

webmaster 0 715

b3049ce615efca0873e23b4ec829a01f_1560982057_7043.pngb3049ce615efca0873e23b4ec829a01f_1560982103_4261.png
사진=소셜미디어


지갑 두고온 손님에 7불어치 주유, 크라우드 펀딩 3만4천달러 전달

한 주유소 직원이 난처한 상황에 놓인 손님에게 친절을 베풀었다가 엄청난 행운을 맞이하게 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매체 더사우스아프리칸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여성 A씨는 남아공 케이프타운으로 향하다 차량에 기름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한 주유소에 멈춰 섰다. 

이 순간 A씨는 순간적으로 지갑을집에 두고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차 안을 샅샅이 뒤져봤지만, 지갑은 보이지 않았다.

결국 A씨는 종업원 B씨에게 상황을 설명한 뒤 “주유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B씨는 “기름이 없으면 이 도로를 벗어날 수 없다. 내가 100랜드(약 6.8달러)를 줄 테니 나중에 여길 다시 지나게 되면 돌려 달라”며 주유를 하기 시작했다. 

B씨는 이름이나 휴대전화 번호와 같은 정보도 일절 묻지 않았다. 이 도로에서 각종 사건·사고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들어온 터라 A씨가 위험에 빠지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A씨도 은혜를 갚았다. 주유비를 갚은 것은 물론, B씨를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A씨는 펀딩 개요 글을 통해 사연을 전하고 “내 목숨을 구해줬기 때문에 보답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B씨는 2명의 아이들과 어머니, 남자 형제와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작은 기부도 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또 그는 자선 활동을 좋아하며 길거리의 아이들을 돕고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A 씨가 설정한 펀딩 목표액은 10만 랜드(약 6800달러)였다. 하지만 사연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펀딩에 참여했고, 18일 현재까지 50만 랜드(약 3만4천달러)가 모였다. 7달러로 베푼 친절이 3만 4천달러로 돼서 돌아오게 된 것이었다. 



<저작권자  시애틀J뉴스무단전재  재배포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