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에 대형 화물선 침몰, 선원 43명 실종

일본

3일 오후 소멸된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로 접근하기 직전 일본 해상에서 파나마 선박을 집어삼켰다. 3일 호주 ABC뉴스는 선원 43명과 소 5800여 마리를 태우고 중국으로 향하던 1만1947톤급 파나마 화물선 '걸프 라이브스톡1' 조난돼 일본 해상보안청이 수색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조난 선박은 2일 새벽 1시 40분쯤 일본 규슈 남쪽 아마미오시마 서쪽 185㎞ 지점에서 조난신호를 보냈다. 당시 태풍 '마이삭'은 아마미오시마에 접근 중이었다.

조난신호를 포착한 일본 해상자위대와 제10관구 해상보안청이 구조선과 헬기를 띄워 즉각 수색에 돌입했다. 구조 당국은 현장에서 구명보트 한 척과 구명조끼를 입은 필리핀 선원 1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박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나머지 선원의 생사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구명정이나 유류품도 발견되지 않았다. 여기에 집중호우와 강풍이 겹쳐 수색에 난항이 예상된다.

지난달 14일 뉴질랜드 북섬에서 출항한 화물선은 오는 11일 중국 허베이성 탕산 징탕항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실종 선원 가족은 애끊는 심정으로 구조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동물권단체 '세이프 뉴질랜드'는 "동물 수출의 위험성을 일깨워주는 또 다른 사례"라면서 "왜 이런 거래를 계속 허용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단체 관계자는 "동물의 목숨을 위협하는 고위험 무역이다. 살아있는 동물 수출은 금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휴사 - 코리아타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