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집중규제…인력 더 줄이고 11개국서 철수

미국의 유명 전자담배 제조사 쥴랩스가 추가로 인력을 감원하고 최대 11개 유럽·아시아 국가에서 철수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K.C. 크로스웨이트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사원들에게 인력을 줄여야 신상품 개발과 청소년 흡연 방지를 위한 기술 개발에 투자할 수 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쥴은 가향 전자담배와 부적절한 광고로 청소년 흡연을 부추긴다는 여론의 비판 속에 미 정부 당국의 집중 규제 대상이 됐다. 액상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도 불거졌다.

이에 따라 쥴은 최소 21세 이상 사용자만 피울 수 있는 전자담배 흡연장치를 개발해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WSJ이 전했다.

올해 들어 쥴은 종전 3천개의 일자리 중 3분의 1을 감축한 바 있다. 현재 인력 규모는 2천200명이다. 아울러 쥴은 올해 상반기 한국, 오스트리아, 벨기에, 포르투갈, 스페인 시장에서 철수한 데 이어 추가로 아시아와 유럽 국가에서 발을 빼기로 했다. 이탈리아, 독일, 러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이 추가 철수 검토 대상국이다.

한편 경쟁사인 레이놀즈 아메리카가 25세 이상 성인들을 겨냥한 마케팅으로 큰 성장을 이뤘다.

제휴사@코리아타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