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접촉하면 '알람'울린다







확진자 접촉하면 '알람'울린다

운영자 0 453

애플·구글 코로나 노출 알림 기능 스마트폰 탑제 나서

일부 주정부 적용 허용

외출중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했는지를 스스로 알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어쩌면 조만간에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를 스마트폰 알람을 통해 알 수있게 될 전망이다.

1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이 코로나 노출 알림 기능을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하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애플과 구글은 코로나가 전세계로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4월부터 관련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미국 내 일부 주는 주민들에게 스마트폰의 코로나19 노출 알림 기능을 사용하라고 요청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은 주당국이 서로 인접했던 스마트폰 정보를 확인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에게 이를 알려주는 새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기술을 적용하는 주당국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 주민들에게 해당 기능을 사용하라는 요청을 직접 보낼 수 있게 된다. 이전에는 주민들이 직접 당국의 코로나19 관련 앱을 찾아 설치해야 했다.

이러한 새로운 접근법은 미국 내 바이러스 노출 알람 기술 사용을 극대화하는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NYT는 설명했다. 당국의 기술 도입을 방해하는 기준을 낮추고 대중이 훨씬 쉽게 기능을 사용하게 만들면서다.

매체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은 메릴랜드주와 버지니아주, 워싱턴D.C.가 코로나19 알람 기술을 적용하겠다고 밝혔으며 이외 25개 주가 사용을 검토하고 있다.

제휴사@코리아타운데일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