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훈육을 위해" 8살·9살 형제를 알몸으로 한밤 산속에 뒀다고 주장한다







엄마는 "훈육을 위해" 8살·9살 형제를 알몸으로 한밤 산속에 뒀다고 주장한다

자료사진입니다.

한밤 중 서울 강서구 개화산에서 알몸 상태의 두 형제가 발견됐다.

SBS에 따르면 지난 20일 새벽 1시40분쯤 8살, 9살인 형제는 알몸 상태로 개화산을 내려오고 있었다. 이를 본 주민이 ”옷을 안 입은 초등학생들이 걷고 있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형제는 구조될 수 있었다.

당시 두 아이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는 상태로 발바닥에는 피가 흐르고 있었다.

두 아이를 한밤 중 알몸 상태로 산속에 방치한 사람은 놀랍게도 아이들의 친엄마였다. 40대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훈육을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아이들이 하루종일 말썽을 피워 혼내려 했다는 것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A씨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아이들은 A씨와 격리돼 임시 보호기관에 머물고 있다. 현재 심리상담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