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한인회, 그랜트 신청서 작성 돕기로…마감 11월 30일 워싱턴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위한 지원금 500만 달러 마련

Local News






시애틀 한인회, 그랜트 신청서 작성 돕기로…마감 11월 30일 워싱턴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위한 지원금 500만 달러 마련

운영자 0 375

“워싱턴주에 코로나 그랜트 신청하세요”


워싱턴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위한 지원금 500만 달러 마련

시애틀 한인회, 그랜트 신청서 작성 돕기로…마감 11월 30일


워싱턴주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손실을 본 소수민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500만 달러의 기금을 마련하고 신청을 받고 있다. 신청 마감은 오는 11월 30일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에 처한 한인들을 돕기 위해 다양하게 노력해온 시애틀 워싱턴주 한인회(회장 이수잔, 이사장 홍윤선)가 이번 주 정부의 코로나 지원금에 대한 상담 및 신청서 작성을 도울 상담원 채용과 홍보를 위한 그랜트를 받기로 합의하고 한인들의 신청을 받고 있다. 이번 워싱턴주 정부 지원금은 한 업체당 최고 1만 달러까지 지급될 예정이며, 갚지 않아도 되는 그랜트 형식이다. 또한 워싱턴주는 조만간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위한 융자신청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수잔 회장은 “시애틀 한인회는 워싱턴주 한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에게 이 그랜트를 신청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한국어와 영어 등 이중언어가 가능한 7명의 상담원을 채용, 상담 및 그랜트 신청서 작성을 돕기로 했다”고 말하고 “이에 따라 한인회는 인터넷 사용이나 영어가 어려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 상담 대신 상담원들이 전화, 카카오톡, 이메일 등을 통해 도움을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어 “시애틀 한인회는 코로나 사태 이후 한인 커뮤니티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정부와 주변 상황에 맞추어 연방 정부, 워싱턴주, CDC, 워싱턴주 각 카운티 보건국 등 관계 기관들의 정책이나 지원 사업 등을 파악해 한국어로 번역 작업을 해 한인회 웹사이트와 페이스북 페이지 등에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수잔 회장은 “이번 워싱턴주 소수민족 소상공인 지원 기금은 대출이 아니라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피해를 본 상공인들에게 그냥 주는 그랜트인 만큼 소상공인, 자영업하시는 분은 한인회 상담원들에게 연락하셔서 도움을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상담 전화: 206)962-8181 

▲카카오톡 채널: http://pf.kakao.com/_MsjEK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ovidFundKOREAN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covidfundkor/

박재영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