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시애틀문학 출판기념회 개최

Local News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시애틀문학 출판기념회 개최

코로나19 영향으로회원 건강 고려 줌 통한 온라인으로 진행해

온라인으로 모인 회원들, 시애틀문학 13집 들고 단체사진 남겨


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 지부(회장 문창국)의 2020년 협회지 <시애틀문학> 13집 출판기념식이 지난 8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문창국 회장은 “올해는 특별히 COVID-19 사태로 인해 회원들의 안전을 위한 온라인 출판기념식을 열게 됐다”며 “회원들의 작품이 이런 시기에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공순해 편집장은 <시애틀문학> 13집이 나오게 된 힘든 과정을 밝히며, 모든 과정에 수고한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이번 책이 ISSN을 넣어 한국 시장에 공식적으로 내놓은 첫 책이라는 점, 역대 가장 많은 필진 42명이 참여했다는 점, 소설과 아동문학의 참여로 서북미 문학을 대표할 수 있는 종합 문학지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는 점을 밝혔다.

이날 행사의 절정은 올해의 작품상 낭독이었다. 이 상은 <시애틀문학> 13집 가운데 가장 감동을 느끼게 한 작품, 그리고 지난 일년 동안 성실하게 작업에 임한 분을 회원들이 투표로 선정한 결과였다. 이날 시분과의 수상자는 <아름다운 빚>을 쓴 최재준씨였고, 수필분과의 수상자는 <9988의 하루>를 쓴 여기열씨였다. 

최재준씨는 이 협회 회원 조정외씨가 최씨의 시로 만든 유튜브 영상을 틀어 낭독을 대신했다. 덕분에 어머니에 대한 절절한 마음이 녹아있는 시가 아름다운 그림, 음악과 만나 모든 회원의 마음을 울렸다. 

여기열씨의 수필은 회원 이지은씨가 대독했다. ‘99세까지 팔팔하게 살다 이틀 앓고 3일째 죽는 것이 행복한 인생이라는 뜻’과 딱 맞아떨어지는 시니어 센터 번지수에서 탄생한 여씨의 수필은 재미와 함께 회원들의 큰 공감을 샀다. 

이날의 이채는 단체 사진 촬영이었다. 몸은 떨어져 있지만, 온라인으로나마 모인 회원들이 <시애틀문학> 13집을 들고 독특한 단체 사진을 남긴 것이다. 

이날 한 시간에 걸쳐 진행된 식은 분과별 합평회와 이어지며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현재 이 협회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Zoom을 통해 매달 월례회와 합평회를 이어가고 있으며 10월 1일부터 12월 20일까지 제14회 <시애틀문학신인문학상>을 공모 중이다. 



8a73bb513f095323ac5db5dcf05d9331_1602901331_2276.png
1. 온라인으로나마 모인 회원들이 <시애틀문학> 13집을 들고 독특한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8a73bb513f095323ac5db5dcf05d9331_1602901350_796.png
2. 온라인으로나마 모인 회원들이 <시애틀문학> 13집을 들고 독특한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