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영칼럼] 귀는 친구를 만들고

전문가 칼럼

[박미영칼럼] 귀는 친구를 만들고

유대인의 탈무드에 '귀는 친구를 만들고 입은 적을 만들다'는 말이 있다. 


내 말은 항상 조심하고 상대의 말은 항상 경청해야 한다는 재치있는 격언이다. 너무 많은 말을 하면 자주 궁지에 몰리니 입을 열 때는 한 번 더 생각을 해야 한다.


사람마다 가치관의 그릇이 다르듯이 저마다 말을 담는 그릇도 다양하다. 말 그릇의 크기에 따라 그 사람과 수준과 관계의 몰입도는 다르다. 그


릇이 좁고 얇은 말 그릇은 말이 쉽게 흘러 넘치고 말실수도 많은 법이다. 


이런 이들은 중요한 자리를 마련해 주어도 상대방에게 상처와 불쾌감을 주기 쉽고 나아가 사람을 잃게 된다.


어떤 이는 뜻하지 않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그동안 비대면 생활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사람들을 만나 그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쏟아냈다고 한다. 


집으로 돌아와 후회한 것이  불필요한 말을 너무 많이 해서 정작 해야 할말을 못하고 왔다는 것이다.  상대방의 말에 경청도 못 하고, 빈 수레처럼 요란한 나의 목소리만 쩌렁거린다.


우리는 보통 말을 많이 하며 수다를 떠는 일이 스트레스를 푼다고 생각하지만 남의 말을 경청하는 일도 나의 말 그릇이 다듬어지는 거 같아 오히려 정화된다. 


이것도 힘들다면 먼저 경청하고 나중에 말하는 차례만이라도 지킨다면 고급진 나만의 말 그릇이 만들어질 것이다.


말재주가 뛰어난 사람도 부러운 사람이지만 경청을 잘하는 재주가 더 마음의 깊이가 느껴지는 소리 없는  힘이 있는 사람이다.  


인간의 귀는 두 개인데 입은 하나인 이유는 말하는 것만큼 두 배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어느 철학자의 말을 되새기게 하는 이유다.


여전히 팬데믹에 자유롭지 않은 이 시기에  우리는 사람과의 대화가 얼마나 값지고 즐거운 일이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을 것이다. 


어려운 시기에 깊은 대화와 경청은 서로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한마디 더 하려  기쓰지 말고, 한마디 더 경청하려 애쓰는 자세가 더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렇게 실천한다면 나의 경청의 귀로 인해 친구가 더 많이 다가올 것이라고 믿는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