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영칼럼] 코로나 인내심 - 시애틀한인문학칼럼

전문가 칼럼








[박미영칼럼] 코로나 인내심 - 시애틀한인문학칼럼

'성인이란 보통사람보다 3분쯤 더 견뎌낸 사람' 이라고 한다. 


3분만 참으면  성인이 된다는데  막상 분노상태에  3초도 못 버티는 급한 성질로 그르치는 일이 다반수다.  더더욱 코로나 시대로  무산된 다양한 일로 인내심은  극에 달한다.


그래서인지 요즘같은 시대에  참을성을 지닌 사람을 보면  평상시 개인수행을 잘 한 사람같아 존경스럽다.


활발한 백신 접종에도 불구하고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의 재확산에 안심하지는 못한다. 


참는 자에게 복이 있다는 말도 속수무책이다.


개인의 잘못도 아닌 이러한 사태에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백신 접종을 했어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지켜나가며 묵묵히 또 인내하는 일이다. 인내는 참는 것을 넘어서서 견뎌내야 한다는 뜻이다.


인내력이 강한 사람은 보다 낙천적이고 어떠한  큰 일이 발생해도 조바심을 내지 않으며 항상 "이유가 있겠지, 괜찮아" 라고 말한다.

 

이는 자제력과 좌절에 굴복하지 않는 능력, 사물과 인생을 긴 안목에서 내다 볼 줄 아는 깊은 내공이 있지 않고서는 힘든일이다.


 현실의 상황에 불편과 흥분이 고조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므로  우선 처한 상황을 받아들이려고 지켜보는 자세다.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는 안전한 곳은 없다라고 생각하고, 인내를 연속적으로 생활화 해야 할 것이다.


사람들은  '나의 인내심에 한계를 느낀다'라고 말한다. 인내심은 한계라는 것이 없다. 그저 포기하지 않고 지혜롭게 그저 기다리면 찾아오는 것이다.


 이러한 인내심이 발휘되어 코로나 바이러스가 물러 날때까지 모두가  최대한 안전하게 극복하길 바란다.


이는 성인의 3분 보다 더 강한 코로나 인내심이 될 것이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