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에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냐": 백종원을 경악하게 만든 독특한 조리법의 김치찜짜글이 식당









"고기에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냐": 백종원을 경악하게 만든 독특한 조리법의 김치찜짜글이 식당

백종원 

백종원이 이름도 생소한 ‘김치찜 짜글이’ 식당에서 대표 메뉴인 김치찜 짜글이 속 고기를 먹자마자 뱉어버렸다.

13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편이 처음 방송됐다. 이곳은 모란역, 모란시장, 모란오거리 등 성남의 황금상권 안쪽에 파묻혀 소외된 상권이다.

이곳에는 이름도 생소한 ‘김치찜 짜글이’집이 있는데, 조리 방법도 생소하고 복잡하다.

김치찜짜글이 고기 삶아낸 고기를 김치찜짜글이에 사용한다. 

이 식당은 요리에 넣을 돼지고기를 미리 재워둔다. 밑간에 들어가는 재료는 겨잣가루, 파 뿌리 등으로 다소 생소한 조합. 고기 밑간 뒤에는 최소 1일간 숙성을 시킨다. 그다음에 숙성된 돼지고기로 육수를 만들고, 삶아낸 고기는 보관해 뒀다가 김치찜에 사용한다. 요리할 때도 정성스레 만들어둔 돼지기름을 냄비에 미리 바른다.

김치찌개를 만들어본 사람도 쉽게 따라가기 힘든 복잡한 조리법인데, 이 조리법을 들은 백종원은 ”그럼 무조건 냄새난다”며 ”음식을 어디서 배웠는지 모르겠지만 잘못 배웠다. 어렵고 이상한 레시피”라고 지적한다.

의아한 백종원백종원

듣지도 보지도 못한 레시피여도 맛만 있으면 괜찮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가 않다.

시식에 나선 정인선은 김치찜짜글이 속 고기를 씹자마자 인상을 쓰면서 ”똠얌꿍 같은 맛이 난다”며 더는 먹고 싶어 하지 않는다.

고기를 먹고 놀란 정인선 

백종원은 어떨까. 고기를 먹자마자 화장지를 뽑아 뱉어버리는 백종원. 아무래도 조리법에서 눈치챌 수 있듯이 냄새가 나는 듯하다. 고기 맛이 이러니 국물도 맛있을 수 없다. 정인선은 ”김칫국 같다”고 하고, 백종원은 ”환자식으로 끓인 김칫국인데 간이 덜된 맛”이라고 지적했다.

도무지 알 수 없는 조리법에 사장인 신은주씨는 ”제가 직접 개발했다”고 밝혔으며, 다음 회부터는 정체모를 음식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솔루션이 시작된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