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 방송 촬영 도중 실내 흡연 논란에 휩싸였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모습이었다









임영웅이 방송 촬영 도중 실내 흡연 논란에 휩싸였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모습이었다

임영웅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실내 흡연을 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4일 스포츠경향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임영웅은 같은 날 오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촬영 도중 건물 안에서 흡연을 했다. 촬영이 진행된 장소는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장소는 금연장소로 지상 23층 규모 건물이다. 금연 장소에서 흡연할 경우에는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위반인 상황이다. 임영웅은 촬영이 일시적으로 멈췄을 때 대기 장소에서 흡연을 한 채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도 보여졌다. 같은 장소에서 다른 스태프들이 모두 마스크를 쓴 모습과는 대조되는 모습이었다.

최근 연예인들이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거나 밀집접촉자로 분류되는 등 방송가가 코로나 비상인 상황에서 임영웅의 이러한 행태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에는 MBN ‘보이스킹’ 프로그램에서 스태프 중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기도 했다.

방송계의 한 PD는 “촬영이 진행되는 스튜디오 장소가 보통 고가의 장비가 많고 흡연을 하지 않는 스태프들도 있는 등 아무리 대기 장소라고 하더라도 실내 흡연은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전했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