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하게 만나고 있다” 오나미가 2살 연하 남자친구 박민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 오나미가 2살 연하 남자친구 박민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MBC ‘라디오스타‘

오나미가 남자친구인 박민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코미디언 4인방 조혜련, 신봉선, 김민경, 오나미와 함께하는 ‘스트릿 우먼 파이팅’ 특집으로 꾸며졌다.

‘개그콘서트’에서 모태솔로 캐릭터로 사랑받은 오나미는 “코너 이름대로 간다는 게 있다. 유민상이 모태솔로 캐릭터를 만들어줬는데. 그때부터 13년간 연애를 못 하고 솔로였다. 중간에 잠깐 만난 사람도 없다”라고 밝혔다. 

최근 오나미는 데뷔 13년 만에 열애 소식을 알려 화제가 됐다. 상대는 2살 연하인 축구선수 출신 ‘박민’이다.

MBC ‘라디오스타‘

오나미는 “(박민과) 같이 일하는 친구와 내가 아는 사이다. 박민에게 이상형이 누구냐고 물어봤더니 연예인으로 치면 오나미라고 했다더라. 내 지인인 걸 모르고 말한 거다. 그 친구가 장난치지 말고 솔직하게 얘기해 달라고 했는데 정말 오나미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귄 지는 10개월 됐다. 지금은 지도자를 한다.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 상견례는 아니고 양가 부모님과 식사를 했다”라고 고백했다. 오나미와 절친한 사이인 김민경은 “키도 크고 잘생겼다. 항상 나미 손을 잡고 있다. 정말 다정하다”라고 거들었다. 

오나미는 남자친구와 사귀기 전 설렜던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썸을 탈 때 그 친구와 영화를 보고 집 근처에 왔는데 갑자기 ‘손잡아도 돼요?’라고 하는 거다. 어떻게 받아칠까 생각하다가 ‘손이 차가운데’ 하고 손을 내밀었더니 잡더라”며 “운전하면서 ‘한 바퀴만 더 돌까요’ 했는데 열 바퀴를 돌았다. 파주까지 가고 싶을 정도로 헤어지기 아쉬웠다”고 전했다.

주변인 반응에 대해서는 “유민상 선배가 주말에 뭐하냐고 해서 남자친구와 만난다고 했더니 끝까지 안 믿으시다가 기사를 보고 믿었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