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살 스타트렉 선장 "가장 심오한 경험"…10여분 진짜 우주여행(종합)

Local News

90살 스타트렉 선장 "가장 심오한 경험"…10여분 진짜 우주여행(종합)

최고령 우주인 된 윌리엄 섀트너, 고도 100㎞ 넘어 비행…눈물 '글썽'

블루 오리진, 3개월 만에 두 번째 우주 관광 성공…스타 홍보 효과

우주여행에 성공한 90살
우주여행에 성공한 90살 '스타트렉 선장' 윌리엄 섀트너

(텍사스 밴혼 EPA=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밴혼에서 우주 여행을 마친 '스타트렉' 커크 선장 역의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블루 오리진을 이끄는 제프 베이조스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10.14 [블루 오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연기했던 90살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우주여행의 꿈을 이뤘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은 13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섀트너를 태운 '뉴 셰퍼드' 로켓 우주선을 발사한 뒤 무사 귀환에 성공했다.

◇최고령 우주인 된 노배우…외신 "공상 과학과 실제 과학의 수렴"

우주선에서 내린 섀트너는 환영을 나온 베이조스를 껴안았다.

그는 "믿을 수 없고 내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심오한 경험이었다"며 감격에 벅차 잠시 눈물을 글썽였다.

90살 노배우는 푸른 지구를 벗어나 암흑의 우주를 엿본 것에 사색적인 질문도 던졌다.

그는 "만물의 어머니 지구가 (아래에) 있는데 죽는다는 게 이런 건가. 나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AP 통신은 섀트너 우주여행을 "공상 과학과 실제 과학의 수렴"이라고 묘사했다. 로이터 통신은 스타트렉 명대사 '우주, 최후의 개척지'(Space, The Final Frontier)를 인용하면서 "섀트너는 우주여행과 동의어였다"고 보도했다.

윌리엄 섀트너를 태운 우주선이 지구로 귀환하는 장면
윌리엄 섀트너를 태운 우주선이 지구로 귀환하는 장면

(텍사스 밴혼 EPA=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윌리엄 섀트너를 태운 우주선을 대형 낙하산을 펼친 채 지구로 돌아고 있다. 2021.10.14 [블루 오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섀트너는 출발에 앞서 올린 동영상에서 "커크 선장 역할은 저에게 미래 우주인이 가질 지식을 선사했지만, 나는 항상 (우주여행) 호기심에 사로잡혔다"고 말했다.

섀트너는 이번 우주여행으로 우주 탐사 역사상 최고령 우주인이 됐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날아온 관광객 조지프 배라는 "섀트너는 90세 노인이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기준을 세웠다"고 놀라워했다.

블루 오리진은 발사 전 생중계를 통해 많은 사람이 스타트렉과 같은 드라마에 이끌려 우주산업에 뛰어들었다며 섀트너의 우주여행이 가지는 의미를 전했다.

스타트렉의 열렬한 팬으로서 우주 사업 꿈을 키웠던 베이조스는 2016년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에도 출연했다.

◇블루 오리진, 두 번째 우주 관광 성공…스타 홍보 효과 기대

이번 발사는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 관광이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7월 20일 베이조스 등 민간인 승객 4명을 태운 우주선을 쏘아 올렸고 3개월 만에 섀트너의 우주여행 꿈도 성공시켰다.

섀트너의 우주여행 경로는 첫 번째 비행과 같았다.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지구로 복귀하는 여정이었다.

섀트너는 스타트렉에서 거대 우주선 엔터프라이즈호를 지휘하며 은하 곳곳을 누볐지만, 블루 오리진이 제공하는 현실 우주여행은 10여 분이 소요됐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3명이 더 동행했다.

지상에 착륙한 블루 오리진 유인 캡슐
지상에 착륙한 블루 오리진 유인 캡슐

(텍사스 밴혼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밴혼에 블루 오리진 유인 캡슐이 착륙하자 제프 베이조스가 양손을 들어 환영하고 있다. 2021.10.14 [블루 오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탑승객은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다.

섀트너는 무료 고객이었지만, 블루 오리진은 보슈이즌과 더프리스가 이번 우주여행에 얼마나 돈을 지불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외신들은 섀트너 우주여행 이벤트는 블루 오리진에 가치를 측정할 수 없는 홍보 효과를 안겨줄 것으로 전망했다.

블루 오리진은 우주 관광 사업을 두고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 갤럭틱과 함께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브랜슨은 지난 7월 버진 갤럭틱 우주 비행선을 타고 직접 우주 관광에 나섰고 머스크의 스페이스X는 지난 9월 민간인들만의 사흘 지구 궤도 비행에 성공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이번 비행은 앞으로 10년 내 연간 30억 달러 시장 가치에 도달할 수 있는 초기 우주관광 산업에서 또 다른 중요한 날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jamin74@yna.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