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의 또다른 그늘…약물과다로 사망한 미국인 역대 최다

Local News

팬데믹의 또다른 그늘…약물과다로 사망한 미국인 역대 최다

운영자 0 246 2021.11.18 10:41

연간 사망 10만명 첫 돌파…불법마약 확산·치료접근성 감소 등 원인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약물과다로 숨지는 사람이 급증, 연간 사망자가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미국립보건통계센터 자료를 인용,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전국 약물과다 사망자가 사상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었다며 이는 전년도(7만8천 명)보다 30%가량 증가한 것으로 교통사고·총기사고 사망자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암울한 통계는 또 다른 공중보건 위기가 코로나19 팬데믹에 가려지고 가속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라며 증가 요인으로 팬데믹으로 인한 치료 접근성 감소, 정신건강 문제 증가, 위험하고 강력한 약물 확산 등을 꼽았다.


국립약물남용연구소(NIDA) 노라 볼코 박사는 약물과다 사망은 대부분 인생 전성기인 25∼55세에 발생, 가족과 자녀, 친구 등에게 지속해서 영향을 미친다며 "이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큰 과제"라고 말했다.


약물과다 사망자의 70% 정도는 25∼54세 남성이었다.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계층은 백인 남성이지만 흑인 남성 사망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사망자는 미국 전역에서 늘었지만 특히 캘리포니아주와 테네시,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웨스트버지니아, 켄터키주 등에서 50%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사망자가 감소한 곳은 뉴햄프셔와 뉴저지, 사우스다코타 등 3개 주뿐이었다.


전문가들은 약물과다 사망 증가가 모르핀보다 100배 강한 마약인 펜타닐 확산으로 인해 더욱 심화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펜타닐은 다른 마약의 효능을 높이기 위해 첨가되는 일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필로폰과 코카인, 진통제로 처방되는 천연·반합성 아편류 등과 관련된 약물과다 사망도 증가했다.


볼코 박사는 마약 사용자 중 펜타닐을 원치 않는 사람도 있지만 펜타닐이 널리 팔리면서 약물과다가 대유행하는 위험도 증가하고 있다며 "많은 사람이 자기가 무엇을 먹는지도 모른 채 죽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물질사용장애(SUD) 치료가 뒤로 밀리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상황이 봉쇄와 그로 인한 사회관계망 붕괴, 우울증 같은 정신건강 문제 증가와 복합적으로 작용해 위기를 가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아편류 과다복용의 효과를 감소시킬 수 있는 낼럭손(naloxone) 같은 약물의 사용을 확대할 것이라며 각 주 정부에 이런 약물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게 관련 법을 통과시키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마약단속정책국 라훌 굽타 박사는 "낼럭손을 이용하지 못해 약물과다로 숨지는 사람이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슬프게도 지금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고, 낼럭손을 사용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어디에 사느냐에 달린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봄 의회를 통과한 경기부양 법안에는 물질사용장애 예방과 치료에 15억 달러를 투입하고 약물 중독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한 주사기 교환프로그램 같은 지역서비스에 3천만 달러를 투입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연방정부의 대응이 공중보건 긴급성에 비춰 충분하지 못하다며 치료 접근권을 확대하고 당일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치료센터를 모든 카운티에 설립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브랜다이스대학 헬러사회정책경영대학원 앤드루 콜로드니 박사는 진짜 약물과다 사망자가 줄기를 바란다면 아편류 중독자들이 '부프레모르핀'처럼 마약 중독 치료에 사용되는 반합성 마약성 진통제를 더 쉽게 구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11/18 11:13 송고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626 미국북미 한국산 우주환경모니터, 2024년 발사 NASA 달 무인착륙선에 탑재 운영자 2021.11.18 261
열람중 미국북미 팬데믹의 또다른 그늘…약물과다로 사망한 미국인 역대 최다 운영자 2021.11.18 247
22624 미국북미 디즈니 크루즈, 어린이 승객도 백신 접종 의무화 운영자 2021.11.18 229
22623 미국북미 hy, 주력 판매 균주 2종 미국서 안전성 인증 획득 운영자 2021.11.18 235
22622 미국북미 지금 자동차 시장은 전기차 혁명으로 직진중…LA오토쇼의 풍경 운영자 2021.11.18 231
22621 미국북미 미국 추수감사절 대이동 인파,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할 듯 운영자 2021.11.18 212
22620 미국북미 김준형 "미, 종전선언 협조해야한다는 분위기…적극적이진 않아"(종합) 운영자 2021.11.18 200
22619 미국북미 엔비디아 3분기 매출 50%↑…기대 상회 '깜짝 실적' 운영자 2021.11.18 212
22618 미국북미 미국 테일러시, 삼성 반도체 투자 인센티브 승인…낙점 가능성↑ 운영자 2021.11.18 209
22617 미국북미 미 피닉스시, 체포당하다 숨진 흑인 유족에 59억원 배상 운영자 2021.11.18 209
22616 미국북미 미 SEC, 치매치료제 개발 카사바 조사…연구결과 조작 의혹 운영자 2021.11.18 151
22615 미국북미 미 신규 실업수당 27만건…7주 연속 감소 운영자 2021.11.18 117
22614 미국북미 포드, 반도체 사업 직접 뛰어든다…글로벌파운드리와 제휴 운영자 2021.11.18 124
22613 미국북미 미국 네브래스카서도 원주민 학교 비극…아동 87명 사망 확인 운영자 2021.11.18 209
22612 미국북미 해리스 "할 일 많아"…백악관 차기 대권 견제설 일축 운영자 2021.11.18 129
22611 미국북미 바이든 "화이자 코로나 치료제 1천만명분 구매…무료 배포" 운영자 2021.11.18 129
22610 미국북미 미국-멕시코-캐나다, 트럼프 중단한 정상회의 5년만에 재가동 운영자 2021.11.18 145
22609 미국북미 미중정상회담 날 중국 군용기 8대 대만방공구역 무력시위 운영자 2021.11.17 126
22608 미국북미 한미 외교차관 회담…"종전선언 등 北 대화견인 방안 지속 협의"(종합) 운영자 2021.11.17 118
22607 미국북미 미국 NFL 유일 시민구단 '패커스', 창단 이래 6번째 주주 공모 운영자 2021.11.17 120
22606 미국북미 "美 AP 교재, 韓 격렬한 민족주의로 독도 영유권 주장" 운영자 2021.11.17 147
22605 최신기사 '오징어 게임' 첫 4주 시청 시간 따져보니 무려 18만8천년 운영자 2021.11.17 122
22604 미국북미 미라맥스, 타란티노에 소송…펄프픽션 NFT 저작권 공방 운영자 2021.11.17 107
22603 미국북미 빌 게이츠, 미 와이오밍주에 차세대 원전 SMR 짓는다 운영자 2021.11.17 137
22602 최신기사 트위터 '경고' 디자인 변경…"허위정보 분별 쉽게" 운영자 2021.11.17 121
22601 미국북미 방탄소년단, 미국 출국…AMA·콘서트로 LA 달군다 운영자 2021.11.17 146
22600 미국북미 옐런 미 재무 "연방정부 디폴트 데드라인 다음달 15일로 연장" 운영자 2021.11.17 126
22599 미국북미 미 공화 의원, 주중 대사 임명 제동…"중국 위협 잘 몰라" 운영자 2021.11.17 123
22598 미국북미 정상회담 하루만에 미중 "양국 언론인 비자제한 완화"(종합2보) 운영자 2021.11.17 119
22597 미국북미 탈레반 "90억달러 동결 자산 풀어달라"…美에 공개서한 촉구 운영자 2021.11.17 118
22596 미국북미 미 10월 주택착공 0.7%↓…공급난·인플레에 '주춤' 운영자 2021.11.17 120
22595 미국북미 미, 백신 생산시설에 수십억 달러 투자…양극화 해소 노력 운영자 2021.11.17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