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논의' 논란에 "논의한적 없어" 진화

Local News








미,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논의' 논란에 "논의한적 없어" 진화

백악관, 국무부 대변인의 "논의하고 싶은 것" 발언 후 논란 일자 수습 나서

중국 강력 반발…미 올림픽위원장도 "선수들은 정치적 노리개 아니다" 비판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이 내년 중국에서 예정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공동 보이콧 논의를 시사한 것처럼 비쳐 논란이 일자 백악관이 직접 나서서 관련 논의를 한 적이 없다고 상황 수습에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올림픽에 관한 우리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고,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물론 공동 관심사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을 확립하기 위해 동맹과 모든 수준에서 긴밀히 협의한다"면서도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한 우리 계획에서 어떤 변화에 관해 진행 중인 논의는 없다"고 못 박았다.

이날 발언은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인권탄압 문제에 대한 압박 차원에서 동맹과 공동 보이콧을 논의할 수 있다는 식으로 언급했다가 빚어진 논란을 진화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보이콧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그건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며 "이것은 지금과 향후 모두 의제에 올라있는 이슈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언급은 일부 공화당과 인권단체들이 중국의 위구르족과 홍콩 인권 탄압을 문제 삼으며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해온 것과 맞물려 미국이 실제 논의에 나서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반대' IOC본부 앞 시위하는 유럽티베트청년협회

(로잔 AP=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서 유럽티베트청년협회 회원들로 구성된 시위대가 티베트 국기를 들고 내년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동계올림픽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180여 개 인권단체가 참여한 국제연합체는 이날 중국 내 인권 침해와 소수민족 탄압 등을 이유로 전 세계 정상들에게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knhknh@yna.co.kr

그러나 이 발언은 당장 반발에 직면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헌장 정신에 어긋나고 각국 선수들의 이익과 올림픽 사업에도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서구권이 문제 삼아온 위구르 집단학살 주장에 대해 "세기적인 거짓말"이라며 "우리는 신장의 실제 상황을 여러 장소에서 소개했다"고 반박했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 수잰 라이언스 위원장도 이날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돼야 한다고 믿지 않는다"며 보이콧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보이콧은) 국제문제를 효과적으로 다루는 것도 아니고 선수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이라며 중국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축소하고 싶은 것은 아니지만 건설적으로 대응할 수단이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1980년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 사건 이후 미국이 모스크바 올림픽 불참을 주도한 사례를 꼽으며 "역사로부터 배워야 한다. 그 올림픽 보이콧은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다"며 보이콧에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올림픽에 미국인과 다른 참석자들이 참여하길 희망한다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을 감안할 때 보건 전문가가 결정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분명 우리는 바라건대 전 세계의 충분한 사람들이 백신 접종이 이뤄진 시점에 있길 희망한다"며 "그러나 이 부분에 관해 우리는 보건과 의료 전문가에게 맡길 것"이라고 밝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