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 농담으로 시상식 휘어잡다

Local News








윤여정 '고상한 체하는 영국인' 농담으로 시상식 휘어잡다

'미나리' 윤여정

[판씨네마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화 '미나리'로 영국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이 '고상한 체하는(snobbish) 영국인'이란 표현으로 시상식을 휘어잡았다.

윤여정은 11일(현지시간) 영국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 수상 소감을 영어로 하면서 '고상한 체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고 영광이라고 말해 큰 웃음과 박수를 받았다.

로이터는 윤여정이 농담처럼 한 수상소감이 웃음을 끌어냈다고 전했다.

인디펜던트지는 윤여정의 그 발언에 시청자들이 매우 즐거워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에는 이미 수상소감 장면이 인기를 끌고 있고 영화 감독 에드가 라이트도 "그 말로 전체 시상식 시즌에서 우승했다"고 적었다고 인디펜던트지는 전했다.

버라이어티지는 이후 기자회견에서 '그다지 칭찬은 아닌 (그러나 아마 매우 정확한) 시각이 개인 경험에서 나온 것인지'를 물었고 윤여정은 그렇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버라이어티지에 따르면 그는 "영국을 여러 차례 방문했고 10년 전에 배우로서 케임브리지대에서 펠로십을 했다. 모두 고상한 체한다고 느껴졌다. 그러나 안좋은 식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은 역사가 길고 자부심이 있다. 아시아 여성으로서 고상한 체한다고 느꼈다. 그게 내 솔직한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버라이어티지는 윤여정이 미국배우조합상(SAG)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상까지 받으며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을 받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윤여정은 크게 웃으면서 그와 관련된 질문은 많이 받았다며 "어떤 일이 생길지 아무것도 모르니 묻지 말라"고 답했다.

한편, BBC는 윤여정이 '브로큰 잉글리시'로 소감을 말하면서 "고상한 체하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0 Comments